짝사랑

나와 아빠의 관계를 요약하자면 이것이다: 편한 사이지만 굳이 친하지 않은 친구 같은 관계.

그리고 나는 늘 이것에 대해 큰 불만을 갖고 살았다.

아빠는 나를 사랑한다고 한다.

하지만 아빠는 나를 잘 모른다.

그리고 나를 알기 위해 노력도 잘 안 한다.

내가 아빠한테, “아빠, 우리 지금 같이 시간 좀 보내요.”라고 했을 때 아빠는 “우리 조금 있으면 가족여행 가잖아~ 그거 열심히 준비 하고 있잖아.”라고 변명했다.

아빠 마음 깊숙이 보면, 아빠는 사실 나를 더 잘 아는 것에 대해 큰 부담을 느끼는 것 같다.

아빠는 나를 단순히 “예쁘고 착한 딸램”로만 생각하시고 싶은 것 같다.

진짜 엘리는 복잡하고 너무 깊은 생각을 많이 해서 더 부담스럽나 보다.

하지만 나도 누군가에게 이렇게 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.

나는 하나님을 사랑한다고 한다.

하지만 하나님을 잘 모른다.

그리고 하나님을 알기 위해 노력도 잘 안 한다.

하나님이 나한테, “엘리야, 오늘 하루를 같이 할까?”라고 하면 나는 “하나님, 나 조금 있으면 QT/단기선교/교회/성경공부 모임 할 거니까 그때 같이 시간 보내면 되잖아요!”라고 변명한 것이 한두 번이 아니다.

내 마음 깊숙이 보면, 나는 사실 하나님을 더 잘 아는 것에 대해 큰 부담을 느끼는 것 같다.

나는 하나님을 단순히 “나를 예뻐해 주고 내가 필요할 때 계시는 분”로만 생각하고 싶은 것 같다.

진짜 하나님은 거대하시고 위대하시고 나의 모든 존중을 받기 합당하신 분이셔서 부담스럽나 보다.

Epilogue:

하나님, 제 아빠의 대한 불만을 내려 놉니다.  아빠가 나를 알려고 시도 안 하는 것에 중심을 더 이상 안 둘 것입니다.  저는 victima가 아닌 mas que conquistadora입니다.

그리고 부담스럽지만 하나님을 더 알고 싶어요. 하나님의 마음을 아프게 해서 죄송합니다. 제 마음이 하나님의 마음과 합당하게 해주세요. 우리는 이미 아버지와 딸의 관계이고, 아버지께서는 나와 더욱 더 친해지고 싶다는 것들 깨달았어요. 하나님과 친해진다는 것은 예수님의 고통도 같이 짊어지고 이 세상에서 바보라고 불릴 각오를 하며 살아야 한다는 것을 압니다. 그래서 제가 부담스럽게 느끼는 것 같아요. 진실이 제 좁은 생각들을 깨트리게 해주세요; 진실이 나를 자유롭게 해주세요.

My relationship with my dad is basically this: we are comfortable with each other but we don’t really know each other well.

And for as long as I can remember, I always had a problem with this.

My dad says he loves me.

But he doesn’t really know me.

And he’s not really making an effort to get to know me.

When I told my dad, “Hey, let’s hang out together.” He said, “We are going on our family vacation soon!” (basically finding excuses to not be with me now)

Deep down, I think my dad is not comfortable with the idea of getting to know me better.

I think my dad wants me to remain as “nice and pretty Eli”.

Because the real Eli is a bit too complicated and thinks a bit too much. All of this might be too much for him.

But I realized I was doing the same thing to someone else.

I say I love God.

But I don’t really know God.

And I’m not really making an effort to get to know him.

When God tells me, “Hey, let’s hang out together.” I tell Him, “God, don’t you know that in a bit I will do my meditation/go on a mission trip/church/Bible study? We can hang out then!” (basically finding excuses to not be with Him now)

Deep down, I am not comfortable with the idea of getting to know God better.

I think I want God to remain as “The One who loves me and takes care of me when I need it”.

Because the real God is so majestic and awesome and worthy of all my attention and praise. All of this is too much for me.

Epilogue:

Lord, I lay down my discontent on my relationship with my dad. I won’t focus on how my dad is not trying to know me because I am not a victim; I am more than a conqueror in You.

And although I’m a bit scared, I want to know you more. Please transform my heart to be conformed to Yours. You and I are already on a Father/Daughter relationship, and You are always wanting me to know You better. I realize that knowing You better means taking up my cross daily and sharing in the sufferings of Christ, and that it means that the world will call me a fool. Perhaps this is why I haven’t been comfortable knowing You better. Please, let the Truth break through my wrong preconceptions, and let the Truth set me free.

IMG_4142
아부지께서 내가 10살 때 선물 해주신 곰인형. Teddy bear given to me by my dad when I was around 10.
Advertisements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